출장마사지 종류 정리

저는 마사지 받는 것을 좋아해서 한달에 1~2번 정도 마사지를 같이 받으러 갑니다. 1시간이나 1시간 30분 정도 둘이 같이 누워서 태국 여자들에게 마사지를 받으면 기분이 좋아집니다.  안사람은 예전에는 다른 여자들이 제 몸에 손 대는 것을 매우 싫어했는대, 나이를 먹으니 요즘에는 젊은 태국 여자가 핫팬츠나 미니 스커트를 입고 제 몸을 만져도 신경 쓰지도 않습니다.  다만, 알몸을 만져야 하는 아로마 마사지는 못하게 해서, 반바지와 반팔 티셔츠를 입고 받는 타이 마사지만 받습니다.

최근에는 태국 여자들이 우리나라에 많이 와서 마사지 가격이 싸졌습니다.  예전에는 서울은 비싸고 경기도 지역은 쌌었는데, 지금은 서울이나 경기도 지역이나 가격 차이가 없습니다.  타이 마사지는 1시간에 3만원, 1시간 30분에 4만원이고, 아로마 마사지는 1시간에 4만원, 1시간 30분에 5만원인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이것보다 비싼 가격이면 바가지인 것이고, 프로모션 하는 곳은 5천원정도 싼 경우도 있습니다.  시설 수준은 어디가나 거의 비슷하고, 최근에 생긴 곳이 깨끗해서 좋습니다.  가격이 더 비싸다고 시설이 특별히 좋거나 마사지를 더 잘하는 사람이 있는 것도 아니기에, 일부러 비싼 곳에 가야할 이유가 없습니다.

저는 중국에서는 중국 전통 발마사지와 지압 마사지를 받아봤고, 인도에서는 ‘아이유베다’라는 인도 전통 오일 마사지도 받아봤으며, 태국에서는 전통 타이 마사지를 받았었고, 일본에서도 호텔에서 일본식 (건전)마사지를 받아봤습니다.  결론적으로, 태국의 전통 타이 마사지가 가장 좋았습니다.  물론, 우리나라에서 받는 타이 마사지는, 태국 현지에서 받는 마사지하고 조금 다릅니다.  태국 현지에서 절에서 마사지를 정통으로 배운 사람한테 받는 마사지는 정말 좋습니다.  우리나라에서 받는 타이 마사지는 현지에서 받는 것만큼 좋지는 않지만, 받을만 합니다.  태국에서도 관광객들이 가는 마사지샵 가격은 한국에서 받는 가격과 비숫한 수준이라서, 한국에서 받는 마사지 가격은 부담없는 수준입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